ENTERTAINMENT | GQ KOREA (지큐 코리아) 남성 패션 잡지 - Part 260

권여선은 96년에 등단했지만 90년대 여류작가들의 약진엔 단어 하나 보탠 게 없다. 그러나 애매하게 지금, 젊은 작가들의 틈 바구니 속에서 불쑥 튀어나왔다. 작년 이상문학상에선 전경린 씨의...

류승완은 류승범도 걱정하는 일 중독자다. 이젠 그도 삶의 질을 고민한다. 신작 촬영 중인 걸로 알고 있다. <다찌마와 LEE -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다. 임원희, 박시연, 류승범,...

가수 데뷔 20주년 같은 말이 그는 싫다고 했다. 훈련하고 싸우고 탐험하고 걷는 중이라고도 했다. 힘들다며 웃었고, 노력해야 한다며 외치기도 했다. 이상은은 지금 그렇다. 드레스와 재킷과...

그는 “기름이 다 빠진, 파김치 상태의 인터뷰도 좋지 않겠어? 절대로 이런 인터뷰는 하지 않으니까. 앞으로도 말이야”라고 말했다. 네 번째 이다. 당신은 다짐하듯 공언했다“. 여든살이되는 그...

건방져도 괜찮다. 적어도 김요한은 잔머리를 굴리지않으며 겉만 번지르르한 말로 자신을 포장하지 않으니까. ‘얼짱’배구 선수라고 불리는 건 어떤 기분인가요? 별다른 감정은 없어요. 처음엔 좋았고 지금은 많이 듣다...

안성기는 51년 동안 영화 배우였다. 수많은 감독과 배우들의 부침을 가슴 아프게 지켜보며 그는 홀로 자리를 지켰다. 신체 사이즈가 30년 동안 똑같았다던데. 그게 가능한 건가. 매일 운동을...

우리가 이 남자의 사려 깊은 눈웃음에 빠진 채 놓쳤던 것들. 이제 진짜 배용준을 만날 시간. 배용준을 볼 때마다 두개의 낱말이 생각난다. '기준'과 '정직'. 지금까지 그를...

이상과 돌파력, 업적과 신사됨, 사색과 꽃다발…. <GQ KOREA>가 2007년을 닫으며 기억하려는 이름은 ‘해프닝’에 관련된 번지르한 인사가 아니다. 천지가 개벽할 일을 해냈든, 거창 오리떼 버금가는...